한방바이오산업의 중심

글로벌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합니다.

언론속의 재단
>알림마당>언론속의 재단
글 읽기
제목 큰 일교차 · 사질 토양 · 오염없는 생태 '약초의 고향'...건강한 맛을 느끼세요
작성자 작성일 21-03-09 14:50 조회 43

충북 웰니스관광 클러스터
약재가 미식...제천 한방해독 프로그램
‘충북 웰니스 몸쉼맘쉼 프로그램’ 운영
제천한방엑스포공원 ‘홉 테라피’ 런칭

20210309000523_0_20210309113710268.jpg?type=w430

제천한방엑스포공원의 그리팅맨


20210309000524_0_20210309113710316.jpg?type=w430

오디샐러드

20210309000525_0_20210309113710342.jpg?type=w430

제천 오색꽃 비빔밥

20210309000526_0_20210309113710393.jpg?type=w430

홉테라피



큰 일교차, 석회암의 사질 토양, 오염원 없는 생태, 영양분을 농축하기 좋은 식생 등 천혜의 조건 속에 약초가 잘 자라는 제천은 서울, 대구와 함께 3대 약령시장이다.

황기, 구기자순, 당귀, 어수리나물, 뽕잎과 오디, 황정, 더덕, 오가피, 만삼, 생강, 인삼, 강활, 길경, 두충, 목단, 방풍, 사삼, 산수유, 시호, 율무, 인진쑥, 작약, 지황,

고본, 헛개나무 등 충청·강원산 약초 60여종이 유통되며, 전국 약초생산의 30%, 황기유통의 80%를 점하고 있다.

황기는 황제의 황포를 상징하며 ‘보약의 우두머리’로 꼽히고, 당귀는 보혈, 뽕잎은 식물성 단백질의 백미, 오가피는 해독작용이 뛰어나 ‘제2의 산삼’으로 불린다.

구기자순은 불로초로 분류될 정도로 노화방지, 자양강장에 좋고, 어수리나물은 당뇨, 살균, 청혈작용을 한다.

제천의 음식브랜드 ‘약채락’은 ‘약이 되는 채소의 즐거움’이라는 뜻을 지녔다. 약재가 곧 미식이다. 제천의 지역경제 구호는 “한방에 쇼핑하라”이다.

충북 웰니스관광 클러스터는 제천의 한방해독 프로그램과 충주의 마음치유 생활명상을 연계하는 ‘충북 웰니스 몸쉼맘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제천한방엑스포공원은 최근 이들 약재, 미식재료 외에 ‘홉’ 테라피를 새로 런칭했다. 국내 최초로 제천, 부안, 횡성에서 재배되는 친환경 맥주 원료 홉으로 차를 끓여마시면서체내 독소 제거,

혈액 순환, 면역력 증진 등을 도모한다. 홉의 성분인 잔토휴몰(Xanthohumol)은 불면증 완화, 염증 억제, 항암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미국과 유럽에서도 꽃차로 많이 애용한다.

홉 아로마가 인체에 흡수되는 경로는 후각, 호흡, 피부를 통해서다. 뜨거운 물에 홉을 담그고 수건을 뒷머리에 덮은채 고개숙여 얼굴을 홉 띄운 온수에 가까이 하면 피로 회복, 긴장완화,

감정의 정화 등의 효과가 나타난다. 이곳에서는 홉차 만들기, 홉 족욕, 홈 핸드 스파, 홈 코즈메틱과 테라피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홉차의 덤, 숙취해소 효과를 확인하는데는 오래 걸리지 않는다.

출출해질때, 의림지 근처 오디향에 가면 건강에 좋은 팬지, 금어초, 비올라 꽃으로 만든 오색꽃 비빔밥, 육전, 뽕잎비빔밥, 오디샐러드, 육회비빔밥, 한방어복쟁반 등 약이 되는 미식들을 가성비 높게 내어온다.

대보명가는 황기, 오가피 등 16가지 약초를 달인 물에 산야초와 능이, 송이, 표고 버섯, 은행, 잣 등 각종 견과류를 넣어 음양오행의 균형을 맞춘 약초쟁반이 대표적이다.

성현한정식은 약채락 한정식 전문 맛집으로, 4가지 종류의 한정식과 산삼배양근을 넣은 삼계탕, 약선간장게장정식 등을 내놓고 있다. 함영훈 기자

 116f8107aec8a696dfa001debd307b6b_1615268982_9989.png